엘림외국인선교회

 

 

HOME목사님E-mail

KoreaEnglish

 

 

 

  

 
 

 

 

인  사  말

 

 

엘림마을 소개

 

 

찾아오는 길

 

 

이달의 일정

 

 

성경이어쓰기

 

 

색상표 및 태그

 

 

 

 

 

 

 

 



 후회없는 삶을 위하여
작성자: ellimvillage   등록일: 2017-12-25 20:18:20   조회: 775  
첨부파일2: IMG_0243.JPG (5.21 MB), Download : 0




                                                      
                                   후회없는 삶을 위하여

                     금년 2017년도 이제 4일이 지나면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다.
                            하지만 걸어왔던 발자취는 그대로 남을 것이다.
                          첫 해가 열린 날 그렇게 기도하고 다짐했건만,
                           뼈저린 후회와 아쉬움과 아픔만이 남아 있다.

                             그렇다면 후외없는 삶을 어떻게 살아갈 수 있을까?
                     첫째로, 복음 전도를 받아들여서 구원받아 천국 백성이 돼야 한다.
                          학생들 상인들 택시나 버스 기사들에게 복음을 전하면서
                             제발 예수님 믿고 구원받으라고 강권한다.

                       부자와 나사로 비유는 우리에게 커다란 교훈을 던진다.
                      부자가 어두운 음부에 떨어졌을 때 얼마나 후회를 했을까?
                   제발 내 형제들만이라도 이런 곳에 오지 않도록 해달라고 부탁한다.

                                설사 죽은 자가 다시 살아나더라도
                          모세와 선지자들의 복음 전도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어쩔 수 없을 것이라는 소식을 들었다.

                       그는 살아 있을 때 그가 천대하고 멸시했던 나사로로부터
                                 이미 복음을 전해 들었지만
                              그가 전하는 복음 전도를 받아들이기를 거부했다.
                      부자는 그때서야 그가 가장 실패하고 불행한 자라는 것을 깨닫는다.

                       사람들이 음부에 떨어지면 한결같이 껄!껄!껄!한다고 하지 않던가.
                             그때 왜 내가 복음 전도를 거절했던가?
                              전도를 받았을 때 예수 믿고 구원받을껄.
                           구원받아 하나님의 자녀로 살았으면 좋았을껄.

                        교회 다니는 친구 일가 친척을 따라 교회 다녔으면 좋았을껄.
                      그때 내게도 구원받을 수 있는 기회가 있었는데 왜 거절했을까?
                            한 때는 나도 교인이었는데 왜 타락하고 말았던가.

                             우리를 가장 절망스럽게 하는 것은
                                    이 땅에 사는 동안
                        불신자로 살다가 음부의 나락으로 떨어지는 것이다.
                            인생의 진정한 실패자는 예수님 없이 살다가
                              예수님이 없는 지옥으로 떨어지는 것이다.

                          물 한 방울만이라도 떨어뜨려 내 혀를 시원케 해달라는
                             부자의 비명 소리가 귀게 들리는듯 하다.
                           천국에 입성하면 공통적으로 하는 말이 있다고 한다.
                                 "내가 예수 믿기를 참 잘 했구나!'이다.

                    두번째로, 기도해야 할 때 기도하지 않았음을 후회하고 있다.
                          누가 내게 누가 그리스도인가 라고 질문한다면
                                   나는 이렇게 대답하고 싶다.
                              하나님께 주야로 기도하는 사람이다.

                          오늘도 우리에게 하나님은 명령하신다.
                                     항상 기도하여라.
                         하나님은 우리가 항상 기도하기를 기뻐하신다.
                        우리가 항상 깨어 기도하기를 기다리고 계신다.
                     하나님은 우리가 때로는 금식하며 기도하기를 원하신다.
                     하나님은 우리가 때로는 서원하며 기도하기를 갈망하신다.

                      사무엘은 기도하기를 쉬는 죄를 범치 않기를 원했다.
                         한나 여인은 서원하며 매달려 간절히 기도했다.
                     히스기야 왕이 죽을 병에 걸렸을 때 하나님께 기도했다(사38:3).
                     아사 왕은 발에 병이 걸렸을 때 기도하지 않았다(대하16:12).
                       그는 발목에 생긴 병으로 인해 설마 죽기나 할까 생각했다.

                            내가 고난당할 때는 기도할 때이다.
                         내가 병들었을 때는 금식하고 회개하며 기도할 때이다.
                          하나님만을 온전히 바라보며 기도해보라.
                       하나님의 손이 짧아 구원 못하실 일이 무엇이 있겠는가?

                      하나님의 사람들은 한결같이 기도하는 사람들이었다.
                          느헤미아는 포로 중에 금식하며 기도했다(느1:4-20).
                          말로 다 할 수 없는 극심한 고난을 겪을 때
                              욥은 인내하며 끝까지 기도했다.

                       모세와 예수님은 40일 주야로 금식 기도를 하셨고,
                     다니엘은 21일, 에스더는 3일 금식하며 하나님께 기도했다.
                         인간의 힘으로 어쩔 수 없는 절체절명의 시간에는
                    우리도 다니엘처럼 에스더처럼 그렇게 기도할 것을 보여준다.
                      
                세번째로, 선을 행해야 할 때 하지 않았던 후회스러움이 있다.
                  그리스도인은 누구보다 선을 많이 행하도록 힘써야 한다.
                 우리가 선을 행하므로 하나님께 영광돌릴 수 있기 때문이다.
                   하나님이 우리를 세상의 빛과 소금으로 삼으신 이유는
                          예수님 이름으로 선을 행하기 위함이다.

                       노상 강도 만난 사람을 보았을 때
                제사장은 성전에서 그의 임무가 이미 끝났다고 생각했다.
             레위인도 자기가 마땅히 할 일은 회당에서 이미 끝났다고 여겼다.
              오직 무명의 사마리안은 그에게 다가가 그를 끝까지 살펴주었다.
                     예수님은 우리를 사랑하시되 끝까지 사랑하셨다.

                     사람들은 사랑을 하되 일시적이고 일회적인 때가 많다.
                   내 감정이 변하고 믿음이 변하고 환경이 변하면 중단한다.
                        참된 사랑은 끝까지 사랑하는 일을 계속한다.
                        부모가 자식을 끝까지 사랑하려는 마음과 같다.                                
                                        
                            금년 한 해를 돌아보면서
                 내가 지금까지 끝까지 사랑하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
                          상록수같은 믿음과 마음으로
                      지금까지 사랑하고 있는 사람이 있는가?
                    
                       내 주변에는 나의 손길을 기다리는 지체들이 많다.
                         어려움 당하는 주변 지체들, 외국 유학생들,
                         다문화 가족들 그리고 외국인 지체들이다.

              선을 행할 줄 알고도 행치 않으면 죄라는 것을 기억한다.
              선을 행할 기회가 왔을 때 선을 행하는 일은 하나님이 기뻐하신다.
              기회 있는대로 모든 이들에게 선을 행하기를 기뻐하시는 하나님이시다.
                            
                        내 욕심 내 기분 내 생각때문에
                  바람처럼 지나가버린 선을 행할 기회들이
               얼마나 많았던가 생각하면 후회스럽고 마음 아프다.

                        하나님은 선한 일에 힘쓰고
                           선한 일에 부요하며
                  선을 행하여 하늘에 보화 쌓기를 바라고 계신다.

               세계적으로 유명했던 권사님이 입신 상태에서 천국을 다녀왔다.
                        그가 거처할 집을 천사가 보여주었는데
                   벽돌이 군데 군데 빠져 있어서 질문했다고 한다.

                   왜 집 안에 벽돌이 빠져서 보기가 흉한가 하고
                    그러자 천사가 이렇게 대답했다고 한다.
                    하나님이 너에게 선을 행할 기회를 주셨는데,
                           선을 행하지 않을 때마다
                   이렇게 네가 거처할 집이 부실 공사가 된단다.
             
                   내가 젊었을 때 들었던 이 실화 간증을 나는 평생 기억할 것이다.
                           지금부터라도 마음을 새롭게 하여
                     후회없는 삶을 엮어가도록 정진하길 갈망한다.

                                  "무슨 일을 하든지
                             말에나 행함에나 모든 일에
                              주 예수님 이름으로 행하여
                         하나님 아버지께 감사하도록 하라(골3:17)."


391    탐심은 우상숭배  ellimvillage 2018/05/24 1
390    예수님의 모습  ellimvillage 2018/05/21 48
389    옛 뱀인 용을 보았다  ellimvillage 2018/05/21 49
388    나는 누구인가?  ellimvillage 2018/05/16 149
387    입체적인 목회를 하라  ellimvillage 2018/05/08 195
386    생산과 소비  ellimvillage 2018/05/07 190
385    개인에게 말씀 적용하기  ellimvillage 2018/05/07 197
384    일생에 단 한 번만이라도  ellimvillage 2018/05/03 210
383    하나님이 쓰시는 그릇  ellimvillage 2018/04/28 245
382    누가 상을 더 받을까?  ellimvillage 2018/04/23 250
381    기적같은 순간들  ellimvillage 2018/04/18 350
380    예언 필성  ellimvillage 2018/04/17 327
379    아, 나는 참.....  ellimvillage 2018/04/11 271
378    게스트 룸  ellimvillage 2018/04/10 251
377    내가 잘 한 일  ellimvillage 2018/04/08 267
376    매일 밥 먹듯이  ellimvillage 2018/03/24 419
375    세 쌍 결혼 중매  ellimvillage 2018/03/24 390
374    천국 입성을 목전에 두고  ellimvillage 2018/03/21 443
373    붕어빵 인생  ellimvillage 2018/03/09 438
372    --- Me Too ---  ellimvillage 2018/03/08 449
1 [2][3][4][5][6][7][8][9][10]..[20]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Copyright ⓒ 2006 엘림외국인선교회, All rights reserved